[e모바일] 중고폰·자급제폰도 유샵 ‘셀프개통’으로 간편하게

상담사 전화통화 필요없이 고객이 직접 가입신청서 작성 후 개통 가능

윤승기 기자 승인 2021.01.14 16:05 의견 0
(사진=LG유플러스)


온라인 채널에서 어떤 폰을 쓰는 고객이라도 LG유플러스의 서비스에 쉽게 가입할 수 있는 길이 열린다.

LG유플러스는 온라인 직영몰 ‘유샵(U+Shop)’에서 중고폰·자급제폰·외산폰 이용고객이 손쉽게 요금상품을 이용할 수 있는 ‘유심(USIM) 셀프개통’ 서비스를 이달부터 시작했다고 14일 밝혔다.

최근 MZ세대를 대상으로 진행한 조사 결과 ‘매장 직원과 응대하는 게 익숙하지않다(89%, 중복응답 가능)’ ‘콜센터에 전화 경험이 거의 없다(85%)’고 파악돼 고객의 편의성을 높이기 위한 비대면서비스를 개발하게 됐다.

유심 셀프개통을 이용하면 고객이 직접 현재 보유중인 중고폰·자급제폰·외산폰 단말의 휴대폰 유형정보(LG유플러스 / SKT / KT 출시폰, Apple iPhone 등)와 가입정보 기반 신청서 작성하여 요금상품에 쉽게 가입할 수 있다.

유샵 홈페이지에서 개통을 마치면 1~2일 뒤 택배로 고객에게 유심이 배달되며, 단말기에 직접 삽입 후 바로 사용할 수 있다. 셀프개통 사용이 불편한 고객을 위해서는 이름과 전화번호만 남기면 상담사와 통화 후 개통할 수 있는 서비스도 제공한다.

LG유플러스는 여기에 더해 오는 15일부터 유샵에서 유심 셀프개통으로 5G 요금제에 가입한 고객에게는 12개월간 현금처럼 사용할 수 있는 제휴쿠폰을 선물한다. 또한 LTE 요금제에 가입시 유샵전용 7% 요금할인과 선택약정할인을 합쳐 월 32% 요금할인 혜택, 또는 제휴쿠폰을 선택할 수 있다. 향후 유샵에서 휴대폰 구매시에도 셀프개통을 할 수 있도록 서비스를 개발할 예정이다.

김남수 LG유플러스 디지털사업담당 상무는 “빠르고 간편하게 요금상품에 가입할 수 있는 ‘유심 셀프개통’을 통해 더 많은 고객들이 유플러스만의 차별화된 서비스를 받아볼 수 있게 됐다”며, “이와 함께 유샵만의 제휴쿠폰·32% 요금할인 등 특화된 혜택을 누리길 바란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이뉴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