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트코인의 긴 횡보…디지털화폐(CBDC) 탓일까 [Coin Inside+]

신은섭 기자 승인 2021.07.15 14:08 의견 0
X
(사진=PIXABAY)


비트코인의 반등이 쉽지 않아 보인다. 12일 4000만원 돌파 이후 사흘간 3800만원~3900만원 선에서 횡보하는 등 박스권에 갇힌 모양새다.

15일 국내 가상화폐 거래소 빗썸에 따르면 오후 2시 현재 3831만원 선에서 거래되고 있다.

같은 시각 업비트에서도 3835만원 선을 기록하고 있다.

비트코인이 좀처럼 힘을 쓰지 못하면서 일부를 제외한 다른 알트코인 역시 하락세를 보이고 있는 상황이다.

가상화폐 시장의 조정을 둘러싸고 미국, 중국발 악재 등이 요인으로 꼽히고 있다.

미국의 경우, 가상화폐 전문매체 코인데스크에 따르면 증권거래위원회(SEC)가 또다시 비트코인 ETF(상장지수 펀드) 승인을 미뤘다.

비트코인 ETF는 비트코인 등 가상화폐 시장을 둘러싸고 대형 호재로 인식되고 있다. 그러나 SEC는 비트코인 ETF의 승인을 계속 미뤄오고 있다.

이런 가운데 최근 각국 중앙은행의 디지털화폐(CBDC)를 둘러싸고 가상화폐에 대한 비판적인 시각이 가격 변동에 영향을 미치고 있다는 해석도 나오고 있다.

파월 연방준비제도(연준) 의장은 14일(현지시간) 하원의 금융서비스위원회 청문회에 출석해 "디지털 달러가 있다면 가상화폐도 필요 없다“고 피력했다.

디지털 달러가 가상화폐, '스테이블코인'(stablecoin)과 같은 민간의 대안통화에 대한 필요성을 낮출 수 있다는 설명이다.

또한 파월 의장은 가상화폐 자산이 미국에서 주요한 결제수단이 될 것이라는 전망에 대해 회의적이라고 밝혔다.

중국에서 역시 가상화폐 규제를 더욱 강화하고 나섰다.

블룸버그통신에 따르면 중국 안후이성이 최근 비트코인 등 가상화폐 채굴을 단속하겠다고 약속했다고 보도했다.

중국 정부는 가상화폐 산업을 억제하기 위해 다양한 규제를 내놓고 있다. 채굴장을 아예 폐쇄하는 움직임까지 보이고 있는 상황이다.

가상화폐 채굴의 대부분을 차지한 중국에서 당국의 규제가 거세지면서 비트코인 가격도 떨어지고 있다는 분석이 잇따르고 있다.

특히 중국의 이러한 가상화폐 시장 억제 정책은 자국의 디지털 위안화 확대를 위한 포석이라는 해석이 나오고 있다.

중국 정부의 가상화폐 규제는 큰 악재로 꼽히고 있다. 실제로 중국이 가상화폐 규제를 발표한 직후 글로벌 투자정보 사이트 ‘인베스팅닷컴’에 공개된 비트코인 가격은 6월 21일 3만1583달러까지 하락했다.

저작권자 ⓒ 이뉴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