간편 결제 늘어가는데…'머지포인트 사태'가 미칠 파장 [금융리포트+]

김미수 기자 승인 2021.08.14 13:45 의견 0
(사진=PIXABAY)


간편 결제 시장이 확대되면서 각종 혜택을 내놓은 온라인 결제 서비스가 증가하고 있는 가운데 ‘머지포인트’ 사태로 인한 불신이 가열되면서 업계의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머지포인트는 대형마트·편의점·커피전문점 등에서 무제한 20% 할인을 내세우며 큰 인기 속 앱 가입자 수 100만 명을 돌파했다. 거래규모는 월평균 300~400억원 수준으로, 이용자는 현금을 선불결제하는 만큼 업계에선 머지포인트 발행액을 최소 1000억원으로 추정하고 있다.

그러나 최근 머지플러스(머지포인트 운영사) 서비스가 선불전자지급 수단으로 볼 수 있다는 금융당국의 판단과 위법성을 검토한 것으로 알려진 후 회사 측은 “당국 가이드를 수용해 당분간 적법한 서비스 형태인 음식점업 분류만 일원화해 축소 운영된다”며 포인트 판매를 돌연 중단하고 사용처를 대거 축소했다.

머지플러스가 금융당국에 전금업자 등록을 하지 않고 상품권 발행 영업을 해왔다는 사실이 밝혀지면서 일각에서 ‘먹튀 논란’이 제기됐고 불안한 고객들은 환불을 요청하고 나섰지만 ‘순차적으로 90% 환불하겠다’는 입장만 나왔을 뿐, 처리 기간 등 안내가 이뤄지지 않아 불안감을 더욱 높이고 있다.

환불 요구와 불만이 폭주하면서 논란이 가열되자 회사 측은 “전자금융업 등록 절차를 서둘러 행정절차 이슈를 완전히 해소하고 4분기 내에 더 확장성 있는 서비스를 제공하겠다"는 입장과 ”환불은 접수순으로 순차적 처리할 것“이라고 밝혔다.

하지만 이용자들의 불안감은 더욱 커지고 있다. 머지플러스가 전자금융업자 등으로 등록된 제도권 업체가 아니다보니 금융당국의 조처에는 한계가 있을 것이라는 전망과 함께 머지포인트의 돌연 중단, 사용 한도 제한, 구독서비스의 중단 등 사용처가 대부분 사라졌거나 환불 보장 등이 명확하지 않아 ‘먹튀 우려’가 가중되고 있다.

특히 일부 이용자들이 머지머니 사용이 가능한 가맹 음식점에 집중 사용하면서 이번 사태를 인지하지 못하고 있던 소규모 가맹점이 머지머니를 정산 받지 못할 경우 연쇄적인 피해가 우려되고 있는 상황이다.

이용자와 가맹점 모두 피해가 우려되고 있는 가운데 투명한 조사를 요구한다는 청와대 국민청원도 등장해 1만 명 이상의 동의를 받은 상태다.

머지플러스 대표는 "법적인 절차문제를 빠르게 해소하고 확장성 있는 서비스를 제공하겠다”면서 운영 재개 가능성을 언급했다.

그러나 이용자들은 회사 측의 입장 표명에도 불구하고 이미 결제한 포인트를 돌려받지 못할 수 있다는 불안감을 호소하며 불신을 표하고 있다.

온라인 간편 결제 시장이 빠르게 확대되고 있는 상황에서 ‘머지포인트’ 사태가 어떠한 파장을 미칠지 업계 전반으로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저작권자 ⓒ 이뉴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