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아젠다] ‘트윈데믹’(twindemic) 현실화?…독감 유행주의보

김미수 기자 승인 2022.09.16 09:14 의견 0
질병관리청이 전국에 인플루엔자(독감) 유행주의보를 발령하면서 예방접종을 당부했다. (사진=질병관리청)


질병관리청이 전국에 인플루엔자(독감) 유행주의보를 발령했다.

16일 질병관리청에 따르면 지난 4일부터 10일까지 인플루엔자(독감) 의사환자(의심 증상을 보이는 환자) 분율이 외래환자 1000명 당 5.1명으로, 유행기준(4.9명)을 초과했다.

인플루엔자 유행주의보 발령은 코로나19 유행 이전인 2019년 이후 처음이다. 특히 가을인 9~10월에 독감 유행주의보가 발령된 것은 2010년 10월1일 이후 처음이다.

질병청은 지난 2년간과 달리 올해는 코로나19와 독감이 동시에 유행할 가능성이 높다고 보고 독감 유행 기준을 지난 절기(1000명당 5.8명)보다 민감하게(1000명당 4.9명) 적용해 대비를 강화했다.

인플루엔자 유행주의보 발령 이후에는 고위험군 환자의 경우 인플루엔자 검사 없이 항바이러스제 요양급여가 인정된다.

질병관리청은 오는 21일부터 시작되는 '인플루엔자 국가예방접종' 대상자들이 연령별 일정에 맞춰 예방접종에 적극적으로 참여해 줄 것을 당부했다.

인플루엔자에 걸리면 합병증 발생이 높은 임신부와 생후 6개월~만 13세 어린이 대상자는 가급적 이른 시기에 예방접종을 완료할 필요가 있다고 당부했다.

특히 독감과 코로나19가 동시에 유행하는 '트윈데믹'(twindemic)이 현실화 되면서 의심증상이 유사한 만큼 검사를 통해 정확한 진단을 하는 것이 중요하다.

백경란 질병관리청장은 “인플루엔자 예방을 위해 어린이, 임신부, 어르신 등은 대상자별 권장 접종 기간 내에 예방접종을 완료해달라”면서 “인플루엔자 유행기간에 발열 및 호흡기 증상으로 의료기관에 내원할 시에는 코로나19 감염력과 접종력을 의료진에게 알려 본인 상태에 맞는 적절한 진단 및 치료가 이뤄질 수 있도록 협조해달라”고 당부했다.

저작권자 ⓒ 이뉴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