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기차 급속충전시설 확대…서울에서 부산까지 [Net-Zero]

서울-부산, 목포 등 주요 고속도로 구간에 충전시설 설치
올해 충전소 고속도로 30기 포함 100기 설치, 25일부터 가동

노준호 기자 승인 2015.09.25 13:56 의견 0
(사진=PIXABAY)


환경부(장관 윤성규)는 전기차의 장거리 운행과 긴급충전에 대비할 수 있는 급속충전시설 100기를 경부·서해안 등 고속도로 휴게소 30곳과 수도권, 경상권 등 전국 70곳에 설치해 운행한다고 25일 밝혔다.

환경부는 전기차의 주행가능 지역을 확장하기 위해 한국도로공사와 함께 올해 설치분 100기 중 30기를 고속도로 휴게소에 집중적으로 설치했다.

급속충전시설간 최장거리는 경부고속로의 경우 87km, 서해고속도로의 경우 78km이다.

이에 따라 충전시설이 국내 전기차 평균 주행거리 약 130km 내에 있어 서울에서 부산 또는 목포까지 전기차로 갈 수 있게 됐다.

지난해까지 고속도로 휴게소에 설치된 급속충전시설은 서울·경기권에 10기, 전라권에 2기, 경상권에 4기로 총 16기에 불과해 전기차로 200km 이상의 장거리 운행이 어려웠다.

특히, 이번에 설치된 급속충전시설은 전기차 차종별로 상이한 급속충전방식을 모두 지원하는 멀티형(DC차데모+AC3상+DC콤보)으로 국내 출시되는 모든 종류의 전기차를 충전할 수 있다.

또한, 기존에 설치된 급속충전시설 중 이용시간이 제한된 시설에 대해서는 24시간 이용이 가능한 곳으로 이전 설치작업을 ‘12월 말까지 추진예정이다.

이번에 설치한 충전시설의 위치는 한국환경공단에서 운영하는 충전인프라 정보시스템에서 확인이 가능하며 고속도로 휴게소별 충전시설 설치여부는 도로공사 누리집에서도 확인할 수 있다.

고속도로 휴게소에 설치된 30기는 현재 이용이 가능하며 나머지 70기는 25일부터 이용할 수 있다.

급속충전시설은 올해 말까지 무료로 사용할 수 있으며 2016년부터는 유료로 전환될 계획이다.

환경부는 올해 설치된 100기를 포함한 총 337개의 급속충전시설을 전국적으로 운영하며 2017년까지 총 637기의 급속충전시설을 설치하여 전국 어디든 전기차로 갈 수 있는 충전인프라 구축을 완성할 계획이다.

◆ 친절한 용어 설명

전기자동차 : 재충전식 배터리 또는 기타 휴대형 에너지 저장 장치로부터 전류를 공급받는 전기 모터로 구동되는 차량으로, 도로에서 주로 사용할 목적으로 제작된 차량

급속충전기 : 외부의 전력공급설비로부터 전력을 공급받는 스탠드와 이와 연결된 케이블 및 직류 또는 교류 접속의 전기자동차 커플러를 가진 일체의 충전시스템으로 배터리를 단시간(30분 이내)에 직접 충전하는 방식

완속충전기 : 외부의 전력공급설비로부터 전력을 공급받는 스탠드와 이와 연결된 케이블 및 단상교류 접속의 전기자동차 커플러를 가진 일체의 충전시스템으로 전기자동차의 탑재형 충전기(OBC, On Board Charger)를 통해 축전지를 충전하는 방식

저작권자 ⓒ 이뉴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