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Stage] 자본주의 시대의 '무한경쟁', 그 비극과 폭력성…'존경하는 엘레나 선생님'

연극 '존경하는 엘레나 선생님' 6월 16일 개막
3년 만에 돌아온 작품
자본주의 시대의 비극과 폭력성에 대하여

김은정 기자 승인 2020.03.04 09:05 | 최종 수정 2020.03.31 13:29 의견 0
ⓒ 아이엠컬처
ⓒ 아이엠컬처

[이뉴스데일리 김은정 기자] 연극 '존경하는 엘레나 선생님'이 2017년 공연 이후 약 3년만에 다시 무대로 돌아온다.

오는 6월 16일 홍익대 대학로 아트센터 소극장에서는 연극 '존경하는 엘레나 선생님'(제작 ㈜아이엠컬처, 원작 류드밀라 라주몹스까야, 연출 김태형, 각색 오인하)이 개막한다.

이 작품은 “양심을 지키며 살 것인가, 비열하게 살 것인가”, “절대 선과 절대 악은 존재하는가” 등의 질문을 던져 관객의 마음을 뒤흔든 바 있다.

구소련 라트비아 출신의 작가 ‘류드밀라 라주몹스까야’가 1980년에 집필한 이 연극은 하룻밤 동안 일어나는 사건을 통해 양심과 신념을 지키려는 엘레나 선생님과 자신의 이익을 위해서는 악마와도 손잡을 수 있다고 말하는 네 명의 학생들(발로쟈, 빠샤, 비쨔, 랼랴) 사이의 극명한 대립을 그린다.

이야기의 큰 줄기인 “시험지를 보관한 금고 열쇠의 획득과 그에 따른 성적 정정 요청사건”은 겉보기에 단순해 보이는 에피소드이다. 하지만 밤이 새도록 이어지는 엘레나 선생님과 학생들의 논쟁과 물리적 대립 속에서 작품은 ‘엘레나’와 ‘학생들’의 첨예한 갈등 뿐만 아니라 네 학생들 사이의 권력구조와 그에 따른 이해관계에서 오는 모순과 파멸의 과정을 보여준다. 다섯 인물들의 상대적이고 때로는 절대적인 관계 속에서 작가는 '자본주의 시대가 만든 무한경쟁의 비극과 폭력성'을 이야기한다.

ⓒ 아이엠컬처
ⓒ 아이엠컬처
ⓒ 아이엠컬처
ⓒ 아이엠컬처
ⓒ 아이엠컬처
ⓒ 아이엠컬처

1981년 구소련 초연 당시에는 구시대의 몰락과 혼란스러운 이데올로기를 그린다는 이유로 공연이 금지되기도 했다. 하지만 이 센세이션한 연극은 독일, 프랑스, 스페인, 이탈리아, 오스트리아, 스위스 등 유럽 전역으로 퍼져 호평을 받았다. 

국내에서는 2007년 초연을 시작으로 2009년과 2012년, 2017년에 무대에 올랐다. ㈜아이엠컬처가 제작한 2017년 연극'존경하는 엘레나 선생님'은 탄탄하고 치밀한 대본의 완벽한 무대구현으로 큰 화제에 올랐다. 극의 배경인 ‘엘레나의 아파트’는 사방이 오픈 된 채 무대의 중앙에 위치하고 그 무대의 양 옆에 배치된 객석은 관객으로 하여금 사건의 현장을 몰래 훔쳐보는 듯한 긴장감으로 가득 차게 하며 극에 대한 몰입도를 높였다.   

3년만에 다시 돌아오는 연극'존경하는 엘레나 선생님'의 연출은 김태형이 맡는다. '메디슨 카운티의 다리', '카포네 트릴로지', '홀연했던 사나이', '히스토리 보이즈' 등 장르와 주제를 막론한 이야기의 구조화와 심리묘사로 국내 최고의 인기 연출가로 꼽히고 있는 그가 보여줄 새로운 ‘엘레나 선생님’과 ‘네 명의 학생들’의 팽팽한 접전이 기대된다.

 

 

저작권자 ⓒ 이뉴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