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픈뱅킹 시대, 금융 앱 톺아보기…신한 쏠(SOL) 편 [금융 플랫폼+]

김미수 기자 승인 2021.06.21 17:00 의견 0

오픈뱅킹, 마이데이터 등 금융업계 디지털 전환에 따른 혁신의 바람이 불고 있습니다. 비대면 문화의 확산은 모바일과 간편결제의 확대를 불러오면서 '디지털 뱅크 시대'를 열게 했습니다. 전통의 강호인 시중 은행들을 비롯해 카드사, 빅테크·핀테크사들까지 합류하면서 '오픈경쟁 시대'를 맞게 된 것인데요. 새로운 금융 플랫폼 시대가 펼쳐집니다. <편집자주>

# 오픈뱅킹이란 이용자가 한 금융회사의 앱으로 자신 명의의 다른 금융회사 계좌를 조회하고 자금을 이체할 수 있는 개방형 금융서비스를 가리킨다.

X
(사진=신한은행 쏠)


신한은행 쏠(SOL)은 첫 화면에서부터 내가 보유한 계좌들이 한 눈에 들어온다는 점과 간결하고 깔끔하게 정리돼 있다는 점이 인상적이다.

’다른은행 계좌 등록하기‘를 통해 오픈뱅킹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다. 자신이 등록할 계좌를 등록할 경우 간단한 인증과 함꼐 수수료 없는 쏠쏠한 이체거래 등의 메시지가 뜬다.

계좌등록 버튼을 통해 타 금융사의 계좌를 등록하면 된다.

신한플러스로의 이동도 가능하다.

카드승인내역을 통해 자신이 최근 사용한 카드 내역을 확인할 수 있으며 모바일 OTP, 신한페이나 쏠/제로페이, 급여클럽, 나의퇴직연금, 금융인증서, 쏠편한환전 등을 이용할 수 있다.

메뉴는 맞춤설정을 이용해 조정하면 추가 삭제할 수 있다.

MY피드를 통해 자산 불리는 대표 메뉴를 한 눈에 볼 수 있게 한 점도 눈에 띈다.

자산연결, 루보어드바이저투자, 소액투자, 건강자산관리, 내모든연금, 절세꿀팁, 청약컨설팅, 신용관리, 소비분석까지 각 섹션에 맞게 다양한 정보를 담아 제공한다.

라이프 코너를 통해서도 소비, 재테크, 재미 등으로 구분해 똑똑한 소비로 절약하는 방법, 재테크를 위한 쏠쏠한 꿀팁, 재미와 혜택을 누리는 방법 등을 소개한다.

MY자산을 통해 총자산과 예금, 연금/ISA, 대출 등을 체크해 소비유형과 정기지출, 소비분석 등을 할 수 있도록 했으며 자산관리 전문가 상담을 통해 종합 솔루션을 경험하도록 했다.

목표에 맞는 자산관리나 은퇴 준비 등 맞춤형 금융 설계 역시 가능토록 제공하고 있다.

고객지원을 통해 다양한 인증센터나 챗봇 상담 등 디지털 뱅킹시대에 맞는 서비스 역시 선보이고 있다.

저작권자 ⓒ 이뉴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