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트코인 마이웨이?…규제 강화 VS 고래들 매집 [Coin Inside+]

윤승기 기자 승인 2021.07.05 11:11 의견 0
X
(사진=PIXABAY)


가상화폐 시장을 둘러싸고 각국 규제가 더욱 강화되고 있는 모양새다. 그러나 비트코인 가격은 크게 요동치지 않고 있는 분위기다.

5일 국내 가상화폐 거래소 빗썸에 따르면 오전 11시 현재 비트코인은 전일 대비 소폭 하락한 4017만원 선에서 거래되고 있다.

등락을 반복하고는 있지만 4000만원 대 돌파 이후 크게 하락하지 않고 횡보하고 있는 상황이다.

특히 최근 중국과 미국에 이어 영국과 일본 등 가상화폐를 둘러싼 규제 방침을 내놓는 가운데서도 시장 가격 변동성이 크지 않다는 점에서 주목된다. 일각에서는 고래들이 매집에 나서는 등 비트코인의 상승세를 전망하는 의견도 만만치 않다.

앞서 세계 최대 가상화폐 거래서 바이낸스를 둘러싸고 영국 금융당국(FCA)이 자국 내 영업을 전면 금지시켰다.

영국 내 영업을 금지한 데 이어 영국 투자자의 바이낸스 계좌를 사실상 동결한 것으로, 바이낸스를 통해 가상화폐에 투자한 영국인들은 자산을 파운드화로 인출하는 것이 어려워질 전망이다.

바이낸스는 중국인 자오창펑이 설립한 세계 최대 가상화폐 거래소다.

일본 금융청(FSA)도 바이낸스 측에 허가 없이 일본 내 영업활동을 할 수 없다는 내용을 담은 경고를 보낸 것으로 알려졌다.

세계 최대 가상화폐 거래소에 대한 규제는 국내 가상화폐 거래소에 적지 않은 영향을 미칠 가능성이 있다.

특히 금융당국은 여전히 가상화폐를 둘러싸고 부정적인 입장을 고수하고 있는 상황이다.

실제로 지난 1일 은성수 금융위원장은 국회 정무위원회 전체회의에 출석해 “(코인 거래를 통한) 자금세탁 문제가 발생하면 1차 책임은 은행에 있다”고 말했다.

가상화폐 거래소에서 자금세탁 같은 사고가 발생해도 은행에 책임을 묻지 않는 면책 기준에 대해 “생각도 하지 않았으면 좋겠다”고 선을 그었다. 거래소의 실명 계좌 발급에 신중해야 하고, 면책 기준 마련은 어렵다는 뜻으로 풀이되고 있다.

가상화폐 거래소 검증에 대한 은행권의 면책 요구를 당국이 거부했기 때문에 중소 가상화폐 거래소들이 은행으로부터 실명 계좌를 받는 게 어려워질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이에 따라 실명 계좌를 발급받지 못한 거래소들은 영업이 어려워질 가능성이 높다. 신한·NH농협은행, 케이뱅크와 기존 실명 계좌 제휴를 맺은 거래소 4곳(업비트·빗썸·코인원·코빗)을 뺀 나머지 수십 개 거래소는 은행으로부터 실명 계좌를 받아 오는 9월 24일까지 특정금융정보법(특금법) 신고를 마쳐야 한다.

한편 이런 가운데 가상화폐 시장 파급력이 높은 '고래 투자자'들이 비트코인 보유량을 늘리고 있다는 보도가 나와 이목을 끌고 있다.

코인데스크는 가상화폐 데이터 기업 글래스노드 자료를 인용, 지난 2일(미국시간) 1000개에서 1만개의 비트코인을 보유한 투자자들의 비트코인 총 보유량이 8만개 가량 급증하면서 421만6000개까지 증가했다고 보도했다.

고액 자산가인 고래 투자자들은 비트코인이 1만달러 선에서 6만달러 넘게 오르는 과정에서 가격을 견인하는 주요한 역할을 담당했으며, 이들이 최근 보유량을 늘리고 있다는 사실은 가격에는 긍정적인 요소라고 해석했다.

저작권자 ⓒ 이뉴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