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픈뱅킹이 뭐죠?”…디지털 금융시대, ‘금융소외’ 심화 [금융 리포트+]

김미수 기자 승인 2021.08.21 13:46 의견 0
(사진=PIXBAY)


금융의 디지털화가 빠르게 변화되면서 고령층 고객들을 위한 디지털 금융 서비스 배려가 더욱 필요하다는 목소리가 높다.

앞서 금융위원회는 고령층 고객들의 디지털 금융 서비스 이용 불편과 관련해 이를 해소하기 위한 ‘고령층 친화적 디지털 금융환경 조성 가이드라인 마련 연구용역’을 진행한 바 있다.

고령인구는 해마다 증가하고 있는 가운데 금융 거래는 빠르게 디지털 금융화로 변하고 있다. 사회적 분위기 역시 비대면을 선호하고 금융의 비대면채널이 급속도로 확산되고 있다.

디지털 금융은 인터넷이나 모바일 기기를 활용하는 금융 서비스가 주를 이룬다. 지난해 한국은행이 성인 2597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모바일뱅킹 이용률은 56.6%로 나타났다. 국민 절반 이상이 모바일뱅킹을 하고 있는 셈인데, 문제는 60대의 이용률 18.7%, 70대 이상은 6.3%로 평균보다 현저히 낮다는 점이다.

특히 해당 조사에서 대다수의 고령층들은 ‘모바일뱅킹’, ‘오픈뱅킹’ 개념조차 모르는 답변이 많았다. 간편결제, 앱카드, 휴대폰 소액결제를 이용하는 60대 이상은 각각 3%, 1.3%, 3%에 그쳤다.

코로나19 이후 은행들이 오프라인 지점들을 줄이고 온라인이나 비대면 금융 서비스를 확대하고 있는 상황에서 고령층 고객들의 이해도와 접근이 보다 쉽고 편리해져야 한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는 이유다.

그동안 고령층 고객들은 오랫동안 은행이나 금융회사들을 이용한 주 고객층이었다. 하지만 최근 몇 년 사이 이해하기 어려운 금융 용어나 사용법 등 금융 환경의 빠른 변화에 젊은 세대와의 금융 격차가 더욱 벌어지고 있다는 지적도 나온다.

은행들이 오픈뱅킹에서 한 발 더 나아가 메타버스 등 MZ세대를 겨냥한 새로운 공략에 적극적인 반면 인터넷 대출 확대나 비대면 예적금 금리 혜택 등 디지털 금융에 다소 접근성이 어려운 중장년층 이상의 기존 고객들에 대해서는 다소 소극적인 행보에 소외감은 더욱 가중될 것이라는 분석도 나오고 있다.

해외에서는 오픈 API를 활용해 고령자에 대한 금융서비스를 강화하는 움직임이 빨라지고 있다. 일본의 경우 최근 핀테크 기업을 중심으로 금융권 오픈 API 뱅킹과 신용카드 컨트롤 기능을 활용해 고령자에 대한 서비스를 강화하고 나섰다.

금융위원회는 앞서 “금융산업의 경쟁과 혁신을 촉진하고 소비자 편익을 제고하기 위해 보다 적극적이고 전면적인 API 개방 정책이 요구되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 이뉴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