점포 폐쇄 대체 수단은 ATM 철수?…금융소외계층 어쩌나 [금융 리포트+]

윤시우 기자 승인 2021.09.27 11:45 의견 0
(사진=PIXABAY)


비대면 금융 거래와 모바일뱅킹 등 디지털 금융의 확산에 따른 오프라인 접근이 어려워지면서 금융소외계층에 대한 배려가 더욱 시급하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디지털 금융화로 인한 전국 각 은행 점포들이 문을 닫고 있는 가운데 ATM 역시 빠르게 줄어드는 추세여서 오프라인 금융서비스에 익숙한 이들을 위한 대책 마련이 필요하다는 목소리가 적지 않다.

27일 업계에 따르면 지난해 서울에서만 현금자동입출금기(ATM)가 896개 사라진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 정무위원회 소속 윤관석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한국은행을 통해 확인한 '광역시도별 ATM 설치현황'에 따르면 지난해 전국에서 1769개의 ATM이 철수됐다. 일부 광역시도에서는 증가한 곳도 있지만 지역간 격차는 116배에 달해 금융소비자들의 불만이 적지 않다.

지역별로 과잉 또는 과소 공급되는 불균형이 심화될 가능성이 있다는 것이 윤 의원의 지적이다.

특히 윤 의원은 "금융당국은 포용금융 관점에서 ATM 자원의 효율적인 이용방법을 마련해 지역 간의 현금 접근권 격차를 줄여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또한 금융권에 따르면 전국의 은행 점포 역시 지난해 말 6405곳에서 올 상반기 6326곳로 줄었다.

디지털 금융 확산으로 인한 비대면 금융거래의 증가, 그에 따른 운영 수익에 따라 은행점포·ATM 축소 운영을 이어오고 있는 가운데 오프라인 금융 거래를 선호하는 노령층 등 금융소외계층의 선택을 침해할 수 있다는 우려도 나오고 있다.

금융서비스 소외 현상의 심화 우려에 금융당국은 지난 3월 은행연합회와 함께 ‘은행 점포 폐쇄 관련 공동절차’를 개정했지만 이는 권고안 수준에 불과하다.

그렇다보니 점포 폐쇄 대체 수단으로 ATM 철수 방안을 내놓는 것이 아니냐는 해석이 나오고 있다.

일각에서는 선진국의 금융권들이 운영 비용 감소 방침에도 불구하고 디지털 소외계층의 금융접근성은 유지하고 있는 행보와 관련해, 이들 정책들을 적극 반영해야 한다는 목소리도 나오고 있다.

저작권자 ⓒ 이뉴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