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플로우] 그리움과 꽃향기로 가득…연극 '꽃(에 빌린)말' 9월 개막

김은정 기자 승인 2022.08.04 11:15 의견 0
사진=백상컴퍼니


그리움과 꽃향기로 가득한 연극 '꽃(에 빌린)말'이 오는 9월 관객들을 만난다.

창작 연극 '꽃(에 빌린)말'은 우리가 알고 있는 ‘꽃말’의 의미에 그리운 누군가를 담아 따뜻하고 감동적으로 풀어낸 작품.

여느 때와 같이 만나 반갑게 인사하고, 이야기하고, 아쉽게 헤어지는 그 평범한 시간이 더 이상 만날 수 없는 사람과의 사이에서 다시 한번 펼쳐진다면 과연 어떤 이야기를 나누게 될지, 연극 '꽃(에 빌린)말'은 가족, 친구, 연인 등 숱한 인연들의 헤어짐에서 출발한다.

곁을 떠나간 소중한 사람들을 온전히 추억하며 그리워하는 시간인 ‘기일’을 잊지 않고 기억하며, 그 만남의 자리에 남겨진 꽃 한 송이로 계속 이어가는 그와 그녀, 그들, 그리고 우리의 이야기를 그린다.

박문영 연출이 이끄는 '꽃(에 빌린)말'에는 배우 조창희, 한민, 주다온, 정여진, 권오숙, 김예진, 노시아, 김민주, 김경일, 김병규, 이예영, 박가은, 이장건, 김경준, 전유찬, 정재용, 류제승, 심진혁, 박종환, 김건후가 출연해 탄탄한 연기력과 호흡을 선보인다.

'백상 컴퍼니'는 동국대학교 출신 구성원들로 이루어진 신생 공연 제작사로 첫 작품 '꽃(에 빌린)말'을 시작으로 공연 예술계에 새 바람을 불러일으키겠다는 포부다.

한편, 연극 '꽃(에 빌린)말'은 9월 2일부터 9월 11일까지 홍대 산울림 소극장에서 공연된다.

저작권자 ⓒ 이뉴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