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리뷰] ‘메타홍대 뮤직투어’

십센치, 선우정아, 카더가든, pH-1, YB 등 볼류메트릭 공연
홍대 길거리·라이브 클럽 새롭게 재구성 ‘메타홍대’ 랜드 오픈

이설아 기자 승인 2022.09.19 15:55 의견 0
SK텔레콤은 메타버스 플랫폼 이프랜드에서 볼류메트릭 기술을 활용해 초실감 가상 콘서트 ‘메타홍대 뮤직투어’를 19일부터 25일까지 진행한다고 밝혔다. (사진=SK텔레콤)


SK텔레콤은 메타버스 플랫폼 이프랜드에서 볼류메트릭 기술을 활용해 인디음악 등 다양한 장르의 음악을 즐길 수 있는 초실감 가상 콘서트 ‘메타홍대 뮤직투어’를 19일부터 25일까지 진행한다고 밝혔다.

볼류메트릭은 100대가 넘는 카메라로 360도 전방위를 동시에 촬영해 실사 기반 입체 영상을 만드는 기술이다.

SKT는 ‘메타홍대 뮤직투어’에서 십센치(10CM), 선우정아, 카더가든(Car, the gar-den), pH-1, YB 등 유명 아티스트의 볼류메트릭 공연을 19일부터 23일까지 매일 1팀씩 순차적으로 공개하고, 이후 25일까지 이틀 간 앞서 공개한 아티스트들의 공연 콘텐츠를 동시에 선보인다.

해당 요일에 공개된 아티스트의 인터뷰 세션은 오후 7시부터 이프랜드 ‘메타홍대’ 랜드에서 진행한다. ‘메타홍대’ 랜드는 대표적인 버스킹 명소인 홍대 길거리와 라이브 클럽 롤링홀을 19일부터 이프랜드에서 새롭게 선보인 모임 공간이다.

SKT는 27년간 홍대 인디 공연 문화를 대표해온 라이브 클럽 롤링홀을 이프랜드에서 새롭게 재구성한 ‘메타홍대’ 랜드를 통해 앞으로 다양한 인디밴드, 뮤지션들의 공연을 메타버스 공간에서 선보일 계획이다.

이번 ‘메타홍대 뮤직투어’와 ‘메타홍대’ 랜드는 지난해 5월 SKT가 한국콘텐츠진흥원과 체결한 업무 협약을 기반으로 추진 중인 ‘메타버스 컬처 프로젝트’의 결과물로, 홍대 인디 공연 문화를 대표하는 라이브 클럽 ‘롤링홀’, XR라이브 콘텐츠 제작사 ’라이브케이’와 협력해 완성된 프로젝트다.

앞서 SKT는 올해 상반기에 ‘잃어버린 얼굴 1895’ 랜드, ‘원밀리언’ 랜드를 선보이며 뮤지컬, 댄스 등 다양한 분야의 매력적인 IP(지적재산권)를 메타버스 서비스에 확대 적용할 수 있도록 국내 유수의 콘텐츠 제작 중소업체들과 협력을 이어가고 있다.

양맹석 SKT 메타버스CO 장은 “이번 ‘메타홍대 뮤직투어’와 ‘메타홍대’ 랜드 오픈을 통해 메타버스 공간이 신인 아티스트들에게 공연 기회를 제공하고 음악적 다양성을 보여줄 것”이라며, “앞으로도 중소업체들과 협력, 상생하며 메타버스 공간에서 다양한 문화 콘텐츠를 체험할 수 있도록 제공하겠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 이뉴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