쓰레기도 족보가 있다 (I am your father)

환경부 공익광고 캠페인의 신선한 바람

신은섭 기자 승인 2015.10.02 14:39 의견 0
환경부 광고는 ‘의인화된 아버지가 아들뻘 물건을 보호한다’는 것을 주제로 ‘쓰레기도 족보가 있다(I am your father)’ 시리즈 4편(캔, 비닐, 우유팩, 빨대)으로 구성되어 있다. (사진=환경부)


지금 이 시각, TV CF에서 1위는 누구일까? 광고관련 관계자라면 누구나 알고 있는 국내 광고를 총망라해놓은 사이트가 바로 TVCF이다. TV에 방영되는 광고들은 이곳에 자동 등재가 되고 광고인 또는 광고에 관심이 많은 국민들의 투표에 의해 순위가 매겨진다.

지난 8월 말 정은주 환경부 뉴미디어홍보TF팀 사무관은 "TVCF에서 지금 환경부의 공익광고가 1위를 차지했는데 어떻게 된 것이냐?" 라는 전화를 받았다. 담당자도 모르는 사이에 환경부 공익광고는 10월 1일 현재 크리에이티브 부문 10위권 안에 4편 모두 등재되어있고 우유편은 베스트 1위를 지키고 있다.

환경부 광고는 ‘의인화된 아버지가 아들뻘 물건을 보호한다’는 것을 주제로 ‘쓰레기도 족보가 있다(I am your father)’ 시리즈 4편(캔, 비닐, 우유팩, 빨대)으로 구성되어 있다.

"공익광고가 이럴수 있다니 문화적 충격을 받았다", "안도 좋지만 저 크리에이티브를 사준 환경부를 높이 평가한다", "국내 광고제가 아닌 깐느 그랑프리감이다" 같은 기대이상의 댓글 반응을 받고 있다.

이와같은 폭발적인 성원에 힘입어 ‘쓰레기도 족보가 있다’ 캠페인 시리즈는 ‘대한민국광고대상’에도 출품해놓은 상태이다.

이 광고는 어떻게 만들어졌을까? 유난히 덥게 느껴졌던 2015년 여름, 환경부는 주요 국정홍보과제인 자원순환 사회 촉진을 위해 '자원순환(재활용)'을 주제로 재미있는 캠페인을 기획했다.

이 캠페인의 추진 배경에는 평소 사회공헌에 큰 뜻이 있는 (주)이노션에서 환경부의 공익광고에 적극적인 참여 의사를 보였고, 재능기부 뿐만 아니라 예산까지 물심양면으로 지원하였기 때문이다.

한편 환경부도 자원순환정책, 자원순환관련 시민단체, 홍보 등 각 분야 전문가와 15차례의 지속적인 논의를 거치는 등 광고 내용의 세부 디테일에 대해서까지 자문을 제공하였다.

또한 영화같은 완성도 높은 영상을 만들기 위해 급기야 영화감독을 자문위원으로 위촉까지 하였다.

남광희 환경부 대변인은 "국민여러분들이 재활용의 필요성에 자연스럽게 공감하고 실천 할 수 있게 하는데 초점을 두었으며, 향후 지속적인 관심을 불러일으킬 수 있도록 추가 프로모션을 기획하고 있다"고 말했다.

◆ 친절한 용어 설명

자원순환 : 생산, 유통, 소비, 폐기 등 전 과정에서 폐기물 발생을 억제하고, 발생된 폐기물과 순환이 가능한 자원을 경제활동의 순환계로 되돌려 천연자원과 에너지의 사용을 최소화하는 활동.

저작권자 ⓒ 이뉴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