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임직원, 장애 어린이 위해 가전제품 기부

김미수 기자 승인 2020.01.29 20:44 | 최종 수정 2020.03.31 13:21 의견 0
ⓒ LG전자
ⓒ LG전자

[이뉴스데일리 김미수 기자] LG전자 임직원이 장애 어린이들을 돕기 위해 나섰다.

LG전자 한국영업본부는 지난 28일 푸르메재단 넥슨어린이재활병원에 퓨리케어 공기청정기 18대와 무선청소기 코드제로 A9 3대를 기부했다고 29일 밝혔다.

사내 자선경매 및 기부 이벤트를 통해 모은 성금으로 기부 제품을 마련했다고 회사 측은 전했다. 특히 이번 성금 모금은 특별한 방식으로 이뤄졌다. LG전자 한국영업본부 전 임직원을 대상으로 LG전자 제품을 구입하면 적립되는 멤버십 포인트를 LG전자 멤버십 앱(app)의 '포인트 선물하기' 기능을 이용해 기부 받았다. 약 300만 포인트를 모았다.

또 임직원들은 의류, 스포츠용품, 생활용품 등 총 113점을 사내 자선경매에 내놓았다. 600만 원 가량의 경매 수익금은 모두 기부 제품을 마련하는 데 사용됐다.

LG전자는 기부한 제품들이 병원의 쾌적한 환경을 조성해 장애 어린이들의 재활을 돕는 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전했다.

푸르메재단이 운영하는 푸르메어린이재활병원은 국내 유일의 장애 어린이를 위한 재활병원이다. 장애 어린이가 △의료재활 △사회재활 △직업재활 등을 통해 사회로 나아가는 데 어려움이 없도록 징검다리 역할을 수행하고 있다.

LG전자 한국영업HR담당 최여환 상무는 "우리 주변에 힘든 시간을 보내는 이웃들에게 고객들에게 받은 사랑을 꾸준히 나눌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했다.  

저작권자 ⓒ 이뉴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