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영선 "코로나19 피해 중기와 소상공인 적극 지원"

중기중앙회서 중소기업계 간담회
조기 정상화와 피해 최소화 한 목소리

민선율 기자 승인 2020.03.16 14:40 | 최종 수정 2020.03.31 14:43 의견 0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과 김기문 중소기업중앙회장은 16일 서울 여의도 중소기업중앙회에서 협동조합이사장, 기업인 등 20여명과 함께 코로나19 피해 최소화 및 조기 극복을 위한 간담회를 개최했다.

이번 간담회는 코로나19로 인한 중소기업과 소상공인의 피해 현황과 그간 정부에서 마련한 대책에 대해 보완할 부분 등에 대해 현장의 목소리를 듣고 그 결과를 정책에 반영하기 위해 마련됐다.
 

ⓒ 중소벤처기업부


박영선 장관은 “우리나라는 과거의 경제 위기 때마다 국민 여러분과 함께, 중소기업과 소상공인의 연결된 힘으로 이러한 위기를 극복해왔다”며 “중기부는 피해 최소화 및 애로 해소 지원, 시장 다변화 및 매출 증대 지원, 조기 정상화 지원이라는 3단계 전략을 통해 중소기업과 소상공인을 적극적으로 지원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중기부는 코로나19 인한 중소기업과 소상공인의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1월 28일부터 중기부와 중기부 소속 산하기관이 모두 참여하는 비상대응반을 설치했다.

특히 지난 2월 28일 민생경제 종합대책과 1조7000억원 규모의 추가경정예산안을 마련했다.

한편 이날 간담회에 참석한 중소기업 및 소상공인들은 코로나19로 인해 자신들이 처한 고충을 토로하며, 자금 지원 확대 및 지원 프로세스 개선, 수출입 중소기업에 대한 지원 강화, 공공구매 제도 탄력 적용 등을 건의했다.

박영선 장관은 중소기업, 소상공인 정책자금 등 금융 지원을 확대하고, 신청 기업이 빠르게 지원 받을 수 있도록 신속심사팀 신설 등의 제도 개선을 약속했다.

또한 대체 시장 발굴을 위해 해외 마케팅, 내수 촉진을 위한 대한민국 동행세일 개최, 전통시장 공동마케팅 지원 등에 나설 계획이라고 밝혔다.

박 장관은 “어려울 때일수록 서로 함께, 다 같이 살아가자는 `상생과 공존` 정신이 코로나19를 극복할 수 있는 가장 강한 힘이라 생각한다”며 “‘상생과 공존’의 가치 실현에 적극 나서 주실 것”을 당부했다.
 

저작권자 ⓒ 이뉴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