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덕수궁 석조전, VR로 감상하세요"

신은섭 기자 승인 2020.07.13 14:50 의견 0

가상현실(VR) 속에서 덕수궁 석조전을 실감 나게 감상할 수 있는 무료VR서비스가 시작된다.

SK텔레콤은 문화재청 궁능유적본부 덕수궁관리소와 손잡고 이 같은 비대면(언택트) 방식의 문화재 관람서비스를 제공한다고 13일 밝혔다.

SK텔레콤의 앱인 ‘점프VR’에 접속하면 덕수궁관리소 주무관의 해설을 들으며 360도로 덕수궁을 관람하는 VR 영상을 무료로 볼 수 있게 됐다.

가입한 이동통신사에 관계 없이 누구나 점프VR앱에 접속하면 해당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다.

이날 석조전 영상 2편이 공개되고, 17일에는 대한문, 중화전, 함녕전, 즉조당, 석어당 관련 영상 2편이 추가된다.

SK텔레콤은 문화재청 궁능유적본부 덕수궁관리소와 손잡고 이 같은 비대면(언택트) 방식의 문화재 관람서비스를 제공한다고 13일 밝혔다. (사진=SK텔레콤)


덕수궁관리소는 덕수궁의 역사적 의미를 재조명하는 취지로 기존 현장 관람객들에게 입장이 제한됐던 곳도 이번 VR 영상에 일부 공개한다.

360도 VR 영상은 시청자가 VR 기기를 쓰고 고개를 돌리거나 스마트폰을 들고 방향을 바꾸면 원하는 곳을 자유롭게 볼 수 있어 문화재를 현장에서 직접 보는 것처럼 생동감 있게 관람할 수 있다.

덕수궁은 고종 황제, 황태자 영친왕이 실제 생활했던 궁궐이다.

코로나19 사태로 문화재 전시가 차질을 빚고, 현장관람객이 급감한 속에서 언택트기술로 이를 보완했다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

덕수궁관리소에 따르면, 올해 1~6월 덕수궁 누적 관람객수는 약 47만명으로 지난해 동기간 대비 3분의 1 수준으로 줄었다.

전진수 SK텔레콤 5GX서비스사업본부장은 "언택트 시대를 맞아 5G 실감미디어 기술이 사회에 기여할 수 있는 영역도 넓어지고 있다"며 "덕수궁 VR 영상 같은 언택트 문화재 관람 서비스가 문화재 관람의 제한적 환경을 극복하는데 일조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이뉴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