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게임 환경에 최적 ‘LG 울트라기어’ 게이밍 모니터 출시

김은정 기자 승인 2020.07.21 17:24 의견 0
ⓒ LG전자


LG전자가 ‘LG 울트라기어’ 새로운 게이밍 모니터를 글로벌 시장에 출시했다.

고사양 게임 환경에 최적인 성능을 대거 탑재해 올해 초 ‘CES 2020’ 혁신상을 받은 LG 울트라기어 게이밍 모니터는 세계 최초로 4K 해상도 IPS 패널에 1ms(미리세컨드, 1,000분의 1초) 응답속도를 구현했다. 초당 144장의 화면을 보여주는 144Hz(헤르츠) 고주사율도 장점이다.

이 제품은 나노미터(nm, 10억 분의 1m) 단위 미세 입자를 백라이트에 적용한 ‘나노 IPS 디스플레이’를 탑재해 정확하고 풍부한 색을 표현한다. 디지털 영화협회(DCI: Digital Cinema Initiatives)의 표준 색 영역 ‘DCI-P3’를 98% 충족한다.

LG 울트라기어 게이밍 모니터는 ‘엔비디아 지싱크 호환(NVIDIA G-SYNC Compatible)’, ‘AMD 라데온 프리싱크 프리미엄 프로(Radeon FreeSync Premium Pro)’ 등 그래픽 호환 기능을 갖췄다. 외부 기기의 그래픽 카드 신호와 모니터 화면의 주사율을 일치시켜 화면 끊김을 최소화한다.

또 비디오 전자 공학 협회인 베사(VESA, Video Electronics Standards Association)의 ‘디스플레이 스트림 압축(DSC: Display Stream Compression)’ 기술도 지원한다. DSC 기술은 디스플레이 포트(Display Port) 케이블 1개만 연결해도 4K 해상도의 144Hz 고주사율 콘텐츠를 빠르게 전송할 수 있고, 원본 화질을 거의 손실 없이 부드럽게 표현한다. 역동적인 HDR(High Dynamic Range) 기술도 탑재해 ‘VESA DisplayHDR 600’ 인증을 받았다.

올해 초 세계 3대 디자인상 가운데 하나인 ‘레드닷 디자인 어워드’에서 제품 디자인 부문 본상을 수상하며 뛰어난 디자인도 인정 받았다. 

LG전자 한국HE마케팅담당 손대기 상무는 “게임 경험을 더 높은 수준으로 끌어올리기 위해, IPS 1ms 디스플레이 기술을 활용한 LG 울트라기어 라인업을 지속 강화할 것”이라고 전했다.

LG전자는 20일 오픈 마켓에서 판매를 시작하고, 24일부터는 LG베스트샵 주요 매장에서 직접 경험할 수 있는 체험존도 운영할 계획이다. 

 

저작권자 ⓒ 이뉴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